아빠 학교에 있어서 너무 바쁜가?
예랑이가 물어본거야 엄마한테
(아빠는 공부하고 있지
아빠는 연구도 하고 지금 공부도 하는데
지금 학교에 있지)  마치 제가 한말 같지만 실은 예랑이가 제 흉내를 내며 엄마 말투로 한 말이랍니다 ^^
엄마 근데 아빠는 학교에서 앉아 있어?
앉아 있긴 앉아 있어
엄마 근데 아빠는 의자 많이 있어?
많이는 아니고 세개 있어
예랑이는 힘들어서 잠깐 쉬었다
아~~ 좋다    아~~ 좋다   아~~ 좋다

"아~~ 좋다 써 빨리"(제가 안 쓰고 있으니까 ^^)

아이 좋다

2009년 2월 18일 늦은 밤 9시 30분



이 글을 참 독특하고 재밌습니다
왜냐면 예랑이가 혼자 묻고 혼자 대답한 글이니까요

 "앉아 있긴 앉아 있어" 라는 대답도 개인적으로 전 참 재미있네요 ^^
아빠는 학교에서 앉아 있냐고 물어보면서 자연스럽게 의자로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것이 놀랍지 않나요? (고슴도치 엄마지요^^)

저기 보면 "많이는 아니고 세개 있어"라는 말도 예랑이의 상상세계를 알수있는 것이지요
우리집 의자가 전부 합해 세개라서
 아마 아빠 연구실에도 의자가 세개 일거라고 상상을 한 것 같네요 ^^


[예랑이 26개월]
Posted by (gguro)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용섭이 2009.02.19 14:4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예랑이가 아빠를 생각하며 쓴 글인데, 너무 기쁘면서도 예랑이에게 미안하기도 하네요.사랑한다 예랑아

  2. 명진 2009.03.02 21:3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도 언니와의 대화인줄 알았는데 예랑이의 말이었군요. 정말 재밌어요. 예랑이 말을 그때 그때 적는거에요? 어떻게 다 기억하는지 궁금해요.^^ 재린이가 말을 좀 하게되면 저도 적어두어야겠어요.

  3. 세진이 2009.03.04 05:1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예랑이가 아빠한테 편지 쓴다고 "엄마 종이랑 펜 갖다 주세요" 라고 말한답니다 그러면 제가 예랑이가 하는 말을 편지에 받아 적는 거지요~ ^^



티스토리 툴바